방콕 공항에서 시내로 이동 _ 좋은 방법은?

방콕 공항에서
시내로
이동 하는
좋은 방법은
뭘까요

 

방콕을 여행지로 선택하시는 분들을 위한 몇가지 공항에서의 이동 방법에 대해서 알려드릴려고 합니다.

방콕의 비행편은 새벽에 도착하시는 일정도 많아서 공항철도와 같은 대중교통은 이용하기 어려운 경우가 있습니다.

그런 경우에 대비해서 방콕 시내로 이동하는 몇가지 경우를 알아볼까 합니다.

 

택시1
_ 방콕 공항 이동
택시가 젤 빨라

 

택시는 공식적으로 1층 입국/도착 구역에서 탑니다.

도착해서 짐을 가지고 문을 통과하면 2층에 서게됩니다.

2층에서 아래 1층으로 이동해서 택시 타는 구역으로 이동을 합니다.

택시구역에 보면 번호표를 뽑는 기계가 있습니다.

그 번호표를 뽑으면 숫자가 기재되어 있는데 그 숫자가 택시가 기다리는 주차장 번호 입니다.

그 주차장 번호를 찾아가서 택시를 타면 됩니다.

 

공항으로 들어온 택시는 택시요금 지불시에 50바트가 추가됩니다.

공항으로 진입해서 대기에 대한 공식적인 금액입니다.

 

요금은 방콕시내 방면을 기준으로 대략 350~500바트의 지출을 생각하셔야 합니다.

 

새벽시간의 할증료와 suv택시 일반택시 종류에 따라 약간의 요금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택시에 따라 미터기의 요금이 살짝 다를수 있다고 생각하시면 마음이 편하실 것 같습니다.

 

방콕의 어느지역이냐 어떤 택시냐 기사의 성향은 어떠하냐 등등에 따라서 변동될 수 있는 금액이 있기 때문에 택시 요금에 너무 민감하게 집중하시면 오히려 피곤이 늘어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대략적인 금액 범위를 생각하시고 택시를 타시면 좋을 듯 합니다.

그 금액은 정리해보면 대기료 50바트 + 택시요금 최대 500바트 + 톨게이트 25바트 = 575바트입니다.

대충 금액이 예상되시리라 생각됩니다.

 

기술적인 팁)

 

첫번째 택시를 타고 출발하면 대부분 미터기를 켜겠지만 미터기를 켜지 않았다면 기사에게 ‘미터 온’또는 ‘미터 온 플리즈’라고 한마디 해주시는 것도 좋습니다.

깜빡잊고 미터기를 켜지 않았을 수 도 있지만 도착한 후에 가격을 협상하려고 일부러 켜지 않을 수 도 있습니다.

 

그래서 이 ‘미터 온’ 한마디는 그런 일을 예방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두번째 핸드폰을 켜서 구글맵을 엽니다.

구글맵에 목적지를 입력하고 도착지로 설정하면 경로를 찾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시작버튼을 눌러서 네비기능을 활성화 시키면 됩니다.

그러면 구글맵으로 제대로 가고 있는지 확인 할 수 있습니다.

이때 핸드폰 볼륨을 살짝 올려서 내가 구글맵을 보고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도록 해 줍니다.

 

언젠가 한 번 엄청 멀리 돌아가는 택시를 만나서 이 방법을 이용했더니 바로 경로 수정이 되는 놀라운 경험을 한 적이 있었습니다.

 

택시2

_ 방콕 공항 이동
살짝 저렴한 택시

 

또 택시입니다.

지금 설명드리는 택시는 1층에 대기하는 택시가 아니라 4층 출국장에 들어오는 택시를 타는 방법입니다.

4층에는 출국하기 위해서 공항으로 오는 사람들이 택시를 타고 들어오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면 이 사람들을 내려주고 난 빈 택시가 생깁니다.

이 택시를 잡아 타고 나오는 경우 입니다.

 

이 택시도 미터로 이동 하면 되겠지만, 많은 경우 목적지를 핸드폰 구글맵으로 보여주거나 하면 흥정을 하려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기준을 잡을 수 있도록 말씀드리겠습니다.

 

위에서 설명한 택시로 500바트 거리를 똑같이 4층에서 이용한 경험이 있습니다.

택시를 잡고 목적지를 보여주니 500바트를 이야기 하길래 제가 300바트를 불렀습니다.

그러니 기사가 350바트를 얘기해서 오케이 하고 택시를 타면서 ‘노 하이웨이’ 하고 얘기했습니다.

 

금액을 정리해 보겠습니다.
대기료 없음 + 택시요금 350바트 + 톨게이트비 없음 =350바트 입니다.

 

협상을 하고 택시를 타니 빨리 도착하는게 이득이라고 생각했던지 막히지 않는 길을 달려서 잘 이동했고 느낌상 평소보다 더 빨리 도착한 느낌이었습니다.

그래서 400바트를 지불하고 잔돈은 받지 않았습니다.

 

택시1의 경우는 600바트를 지불하고 거스름돈을 받지 않았고

택시2의 경우는 400바트를 지불하고 거스름돈을 받지 않았으니 200바트를 절약한 경우였습니다.

 

어떤 택시를 선택하든 교통상황이나 날씨등의 변수때문에 일정하지 못한게 수완나품 공항에서 택시비라서 기준을 잡아 드릴려고 작성하는 내용이기 때문에 그에 맞춰서 이해 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그랩 또는 볼트
_ 차량공유 서비스

 

방콕은 우버와 같은 차량공유 서비스가 활성화 되어있습니다.

그 차량공유서비스의 일종이 그랩과 볼트 입니다.

그 그랩을 이용해서 공항에서 나올 수 있습니다.

그럼 볼트는 뭐냐? 볼트는 그랩보다 조금 더 저렴하고 현지인들이 많이 쓰는 앱입니다.

 

그랩은 앱을 설치해서 조금만 둘러보면 이용하기 쉽게 되어있기 때문에 큰 어려움은 없을것으로 예상됩니다.

 

그랩의 좋은점은 요금을 얼마 내야 되는지 걱정할 필요없이 사전에 그랩에서 선택할 수 있기 때문에 장점이 분명히 있고 택시는 현금이 있어야 된다는 단점이 있지만 그랩은 지불수단을 연결시켜 놓으면 현금없이 탑승할 수 있는 편리성이 있습니다.

 

하지만 요금이 택시보다 100~150바트 정도 비싸고 날씨 상황이나 교통상황에 따라서 잘 안 잡힐수도 있는 단점이 있으니 그 점만 유의 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그랩은 위의 택시2 경우처럼 4층에서 타는 것으로 알고 계시면 됩니다.

 

픽업서비스
_ 편함~

 

공항에서 기다려줘서 목적지까지 이동시켜주는 서비스가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클룩’이나 ‘kkday’ 같은 대표적인 서비스 앱이 있습니다.

그런 곳들을 이용해서 선택하시면 됩니다.

 

앱으로 워낙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설계가 잘 되어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이런 곳들은 요금이 비싸집니다.

택시나 그랩의 요금보다 확실히 비싸져서 기본 700바트부터 생각하시면 기준이 잡히십니다.

 

그래도 지출 만큼 편해지니 선택의 옵션에 놓고 고민하셔도 충분히 만족 하실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마무리

 

긴 비행시간 이후에 숙소로 이동하는 것이 여행의 첫 인상을 결정하는 중요한 요소라고 생각합니다.

방콕에서 몇 번 경험을 한 내용을 정리해 보았습니다.

새벽에 도착해서 대중교통을 이용하기 힘든 경우에는 택시나 그랩 픽업서비스를 이용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니 자신의 상황에 맞춰서 잘 선택하시면 될 듯 합니다. 좋은 여행 하세요~

 

방콕한달살기 링크는 아래에서
방콕한달살기팁_숙소구하기 링크

1 thought on “방콕 공항에서 시내로 이동 _ 좋은 방법은?”

Leave a Comment

error: Content is protected !!